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자들 "주민자치 실질화에 힘 보태겠다"
상태바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자들 "주민자치 실질화에 힘 보태겠다"
  • 주민자치뉴스
  • 승인 2019.04.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 여영국 정의당 후보, 손석형 민중당 후보.
왼쪽부터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 여영국 정의당 후보, 손석형 민중당 후보.

27일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창원 빌라드룸에서 2019년 4.3 보궐선거 후보 초청 대담·토론회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에게 듣는 주민자치'가 열렸다.

국회의원 후보자들에게 관치화와 함께 시민단체가 지배하려는 주민자치에 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월간 주민자치가 주최하고 한국주민자치중앙회가 후원한 이번 대담·토론회는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다른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한 가운데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 여영국 정의당 후보, 손석형 민중당 후보가 행사장에 도착한 순서대로 무대에 올랐다.

대담·토론회에 참석한 성산구 주민자치위원들은 현장의 고충을 토로하며 주민자치 제도의 문제점에 관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첫째, 읍·면·동장이 전권을 갖고 주민자치위원을 위촉해 주민과 지역을 대표할 수 없어 주민자치위원회가 아닌 주민관치위원회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읍·면·동장의 동의 없이 어떠한 일도 할 수 없어서 주민자치위원회의 자치권이 전혀 없고, 예산과 기부금을 받을 수 없어 사업도 할 수 없다는 것.

둘째, 행정안전부가 주민자치회 시범실시를 하면서 '읍·면·동의 주민으로 구성되는'을 빼고는 '읍·면·동에 주민자치회를 둔다'라고 표준조례를 만들어 주민자치회에서 주민을 빼 주민의 참가를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행정안전부와 주민자치 시범실시 조례를 제정한 시·군·구의회가 지방분권특별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으며, 주민자치회 위원을 추첨으로 선발하도록 해 주민들의 자치권을 교묘하게 박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셋째, 당연히 주민과 마을을 대표하는 기구여야 할 주민자치회를 직능단체 중 하나로 간주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마을 만들기는 주민자치회를 배제하고 시민단체에 위탁하고 있으며, 마을 공동체는 주민자치회의 상부 기관 행세를 하려는 등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는 "각자의 욕구가 다르고, 자치 역량이 부족한 몇몇 사람 때문에 동장에게 역할을 준 것"이라며 "국민소득 3만불 시대가 되면 순수하게 주민자치로 국가가 운영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분권특별법에서 주민을 뺀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지방 분권은 중앙이 가진 권력을 지방에 주고, 지방은 주민에게 주는 것이다. 권력뿐 아니라 재정권도 함께 줘야 한다. 현재의 주민자치위원회는 자치단체에서 위임하는 업무밖에 못 하고 있지 않으냐. 지방분권특별법에서 주민을 빼면 안 되는 것이고, 이 부분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주민자치는 동네 생활권역에서 함께 생활하며 필요한 일들을 논의하고 결정하고 추진하는 것인데 과연 주민자치회가 그런 권한을 갖고 있느냐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도의원을 8년간 하면서 주민자치위원을 하고 싶은데 동장이 이래저래 관여해서 힘들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라며 "동장이 주민자치위원을 임명하는 건 잘못됐기 때문에, 5·16 이전처럼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구조가 전통적으로 계승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행정안전부의 표준조례가 주민 참여를 막는 것에 공감하며 주민들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주민자치위원회가 자문기구의 지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주민자치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대표성도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는 "주민자치위원회는 읍·면·동사무소의 지원만 받아 재정적으로 많은 제약이 있다"라며 "보조금이나 기부금을 통해 주민자치회가 독립재정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예산도 편성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자치가 되는 것이라면서 마을 만들기·마을 공동체에 관해 단합과 화합의 문제는 주민자치에서 하는 것이 틀림없이 맞다고 밝혔다.

대담·토론회에 참석해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들은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들은 행정안전부의 표준 조례의 문제점 등에 공감하며 주민자치 실질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전상직 월간 주민자치 발행인이자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은 "행안부 조례로 강제하는 입법권, 주민자치위원을 추첨으로 선정하는 인사·조직권, 주민자치를 장악하려는 시도들이 한국 주민자치의 장애물"이라면서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대한민국의 주민자치 실질화에 앞장서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주민자치중앙회는 오는 30일 오후 두 시 서울시 종로구 태화빌딩 그레이트 하모니홀에서 주민자치법 제정을 촉구하는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