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수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 "주민자치 밑거름이 되겠다"
상태바
조용수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 "주민자치 밑거름이 되겠다"
  • 주민자치뉴스
  • 승인 2019.04.2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수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
조용수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

조용수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이 자신이 가진 재능을 총동원해서 진정한 주민자치를 위한 밑거름이 되겠다고 밝혔다.

올해 초 창원시 성산구 주민자치협의회장으로 선임된 조용수 협의회장은 2019년 4.3 보궐선거 후보 초청 대담·토론회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에게 듣는 주민자치'를 준비하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조용수 협의회장은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주민자치에 대한 관심도가 낮고 주민자치위원 역시 토론회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 하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주민자치위원이 자긍심을 갖고 활동할 수 있도록 주민자치 역량을 향상하기 위해 교육과 홍보가 필요한 것 같다"라며 "주민자치위원의 위상이 높아지면 여러 사람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주민자치에 관심을 고취하는 것은 물론 주민자치법 입법 과정과 조례 제정 시 주민자치회 대표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연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지난 2월 조례를 전면 개정해 오는 7월 1일부터 5개 구에서 각 2개 동을 선정해 주민자치회를 시범실시하고, 2020년 7월 1일부터는 창원시 전체 읍·면·동에서 전면 실시된다.

이에 대해 조용수 협의회장은 "주민자치회를 실시하면서 시행착오를 겪고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여지가 많다. 주민자치협의회는 지속해서 협의회를 개최해 이를 수정·보완하고, 주민자치법 제정이나 조례를 개정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3년 넘게 주민자치위원회에 참가해 여러 활동을 하면서 종종 진정으로 주민을 위한 주민자치위원회인가 하는 회의감이 들기도 했다"라며 "정부는 진정한 주민자치 활동이 아닌 관치에 따른 보조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조례를 만들어 놓고 주민자치를 한다고 홍보하고, 주민자치회를 공무원들을 위한 단체로 활용하고 있다"라고 정부의 정책을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동장과 수많은 마찰을 겪었지만, 조례가 정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자치에 가깝게 활동하려고 노력해왔다. 내가 가진 재능을 총동원해 진정한 주민자치를 위한 밑거름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